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우리 고3이 민주당 고3보다 우월”… 與 “갈라치기”

입력 2021-12-08 03:00업데이트 2021-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野 연설자-與 선대위장’ 비교 신경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자로 나선 고등학교 3학년 학생 김민규 군을 둘러싸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출범식이 열린 6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의 콘셉트는 불협화음이어야 한다”고 연설한 김 군의 영상과 함께 “우리 고3이 민주당 고3보다 우월할 것”이라고 쓴 것이 발단이 됐다. 이 대표의 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광주 선대위에서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고3 남진희 양과 김 군을 빗대어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자 이탄희 민주당 의원은 이날 “젠더 갈라치기를 넘어 이제는 ‘우리 고3’과 ‘민주당 고3’으로 갈라치기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7일 “우리 고3 당원 기 살려주는 게 왜 갈라치기냐”고 받아쳤다. 이에 이 의원은 “이 대표는 사실 포장만 능력주의고 실질은 서열주의”라고 맞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김 군) 다음에 연설을 하려니 부끄러웠다”며 “청년을 국정 동반자로 선언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윤 후보는 김 군에게 선대위 메시지 팀 합류를 요청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