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당사 온 윤석열 “구체적 계획 없지만…김종인 만나야”

입력 2021-12-05 12:27업데이트 2021-12-05 14: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상황을 조금 봐야 한다. 구체적 계획은 없다”면서도 “만나 뵈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김 전 위원장을 만나나’ ‘당사로 김 전 위원장이 오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전날 부산을 방문했던 윤 후보는 이날 당사에 출근한 이유에 대해 “(선대위 출범과 관련해) 준비할 게 있고, 상의할 것이 있다고 나와달라고 해서 (나왔다)”고 밝혔다.

윤 후보에 앞서 당사에 도착한 권성동 당 사무총장은 “윤 후보가 그동안 지방에서 주로 캠페인을 많이 해서 오늘 정책, 발대식 관련 연설문, 발대식 관련 상황 보고를 받기 위해 (당사로) 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의 활동 방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우선 김 전 위원장이 별도의 조직을 꾸릴 것이란 관측에 대해 “새로운 조직은 꾸리는 게 아니다”고 했다. 이어 “선대위 상황실을 상황본부로 이름을 바꾸어서 운영한다는 의미”라며 “특별한 조직이 아니다. 모든 선대위에는 상황실이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상황본부라는 건 선대위 전체조직의 운영상황을 파악하고, 선대위원장에게 보고하고 개선할 점, 유지해야 할 점, 캠페인 방향성을 검토하는 부서”라며 “(김 전 위원장이) 아마 상황본부를 두고 그런(새로운 조직) 말씀을 하신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 선대위 합류 발표 이후, 선대위 합류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되는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서는 “상황본부 내 전략, 기획 등을 금 전 의원이 맡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4월 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를 지지하는 일반인 유세연설로 SNS에서 ‘비니좌’(모자 일종인 ‘비니’, 능력이 뛰어난 ‘본좌’의 합성 조어)‘라는 명칭을 얻었던 노재승씨 등 선대위에 합류할 새로운 인사에 대해서는 “아직 후보에게 보고를 안 했다. 보고 후 확정되면 알리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