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조국사태, 아주 낮은 자세로 사과드려…MB·朴사면은 시기상조”

입력 2021-12-02 13:35업데이트 2021-12-02 14: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 위치한 유망 제조업 분야 스타트업 육성기관인 ‘N15’를 방문해 청년 창업가들과 대화하고 있다.2021.11.30/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이른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조 전 장관을 옹호한 분들이 많아 열린민주당과 합당하면 다시 조국의 늪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조 전 장관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민주개혁진형은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도 크게 책임져야 한다. 그 점을 표방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작은 하자인데 너무 억울하다, 왜 우리만 비난하냐는 태도가 국민이 민주당을 질책하는 주요 원인이 된 것 같다. 흔히 내로남불 이라는 것”이라며 “당연히 지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도 높을 수밖에 없는 것을 우리가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국민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끼쳐 드리게 해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며 “민주당의 부족한 점에 대해 지금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다. 다시 출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이 후보는 ‘전직 대통령 사면 필요성을 느끼나’라는 질문에 “시기상조”라고 답했다.

그는 “형사처벌의 목표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본인에 대한 응보 효과, 다른 사람들이 못 따라 하게 하는 일반예방 효과, 본인이 다시는 그런 짓을 하지 않게 하는 특별예방 이런 효과들이 있다”며 “이 3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면 사면이든 뭐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이분들이 아무런 뉘우침도 없고 반성도 하지 않고 국민에게 사과도 하지 않는 상태에서 사면을 얘기하는 것 자체는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