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이재명의 민주당, 사당의 길 가겠다는 독재적 발상”

입력 2021-11-29 11:40업데이트 2021-11-29 11: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발언에 대해 “독재적 발상에 다름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첫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그동안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왔지만, 오늘은 한국 정치의 발전을 위해 한마디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의 발언이 “민주당 정부의 실정으로부터 본인을 분리하고자 하는 쇼잉(보여주기)”이라며 “민주당 공당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개인의 사당의 길을 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한다)”며 “민주주의와 정당 정치의 발전을 위해 결코 허용돼선 안 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집권하면 국민의 힘이 배출한 대통령이 될 것이고, 선거 운동도 당을 중심으로 하겠다”며 “당과 입법부를 존중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21일 충남 논산 화지시장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어가겠다”고 선언하며 당 선대위 쇄신을 위한 칼을 빼들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