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 오늘 특별방역점검회의…‘오미크론’ 변이 대책 고심

입력 2021-11-29 05:17업데이트 2021-11-29 05: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다. 지난 7월12일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 후 4개월 여만이다.

이번 회의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약 한달 간 실시된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향후 시행할 방역 대책을 논의·결정한다. 정부는 회의를 마친 뒤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방역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우선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방역체계를 그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사적 모임 인원이나 가게 운영 시간 등을 제한하는 내용 등이 담길 ‘비상계획’은 발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대신 신규 확진자 숫자가 4000명을 넘나들고, 28일 기준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엿새 연속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해 백신 신규 접종 및 추가 접종률을 높이는 방안과 병상 확보 방안 등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확대하거나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을 설정해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재택치료를 확대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여기에 주말새 ‘오미크론’이라는 새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한 상황도 새 방역대책을 내놓는데 주요 고려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