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전두환 측 “이순자 사과, 5·18 관련해 말한 것 아냐”

입력 2021-11-27 14:09업데이트 2021-11-27 14: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인 이순자씨와 장남 전재국씨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은 부인 이순자 씨가 27일 “남편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한 대상에는 5·18민주화운동이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은 이날 오후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사를 보니까 5·18 단체들이 사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는데 (이 씨가) 5·18 관련해서 말씀하신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 전 비서관은 “(이 씨가) 분명히 재임 중이라고 말했지 않나”라며 “진정성이 없다고 하는데 그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라며 5·18민주화운동이 전 전 대통령이 취임한 1980년 9월 1일 이전에 발생했으므로 ‘재임 중’ 벌어진 일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그는 ‘재임 중 벌어진 일은 어떤 것인가’라는 질문에 “시위하던 학생들이 고초를 겪고, 경찰 고문 사건으로 죽은 학생들도 있었다”라며 “재임 중일 때 여러 가지 과오가 있었고 그것 때문에 피해를 본 사람들한테 사과한다는 말은 회고록에도 있고 그동안 몇 차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담사에 들어갈 때도 했고, 국회 청문회 때도 그런 말씀을 하셨다”며 “지금까지 안 하다가 처음 하는 것 같이 얘기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