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송영길 “전두환 조화·조문·국가장 모두 불가”

입력 2021-11-23 14:13업데이트 2021-11-23 14: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전두환 사망에 대하여 민주당은 조화, 조문, 국가장 모두 불가하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전두환 씨가 사망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이에 대한 정의를 세우는 길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의 사망소식에 끝까지 자신의 죄의 용서를 구하지 못한 어리석음에 분노와 안타까움을 느끼게 된다”며 “두눈으로 목격한 5·18과 이후의 나날들이 주마등처럼 스쳤다. 쿠데타를 시작으로 통치기간 동안 숱한 죽음들과, 그보다 더 많은 민주화 인사들이 겪었던 형극의 삶을 기억한다”면서 전두환 씨의 생전 과오를 열거했다.

이어 “아주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5.18의 진실을 밝히고 진심으로 사죄하길 간절히 바랐다. 민주주의를 지켜낸 5월 영령들을 위해, 그 민주주의 속에서 살아 숨 쉬고 있는 우리들을 위해 반드시 짚어야 할 일이었다”며 “하지만 그 간절함마저도 이제는 이룰 수 없게 되었다”고 탄식했다.

그러면서 “그의 생물학적 수명이 다하여 형법적 공소시효는 종료되었지만 민사적 소송과 역사적 단죄와 진상규명은 계속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