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병민 “尹도 ‘반듯이’· 홍영표도 ‘반듯이’, 왜 尹만…이재명의 억까”

입력 2021-11-12 10:32업데이트 2021-11-12 10: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후보가 지난 10일 광주 광주 5·18민주묘역을 찾아 방명록에 ‘반듯이’라며 적고 있다. 아래는 민주당 당권도전에 나선 홍영표 의원이 지난 4월 15일 역시 5·18민주묘역에서 방명록에 ‘반듯이’를 적고 있는 모습 (TV조선 갈무리). © 뉴스1
윤석열 선대위 김병민 대변인은 윤 후보의 ‘반듯이’ 방명록 논란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오월정신을 모욕한 것”이라고 비판하자 일종의 ‘억까(억지로 까는)’라며 받아쳤다.

김 대변인은 12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진행자가 이재명 후보 비판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준석 대표 출범 뒤 젊은층 용어가 정치권에서 많이 회자된 적이 있다”며 예를 들어 “송영길 민주당 대표, 이준석 대표가 서로 만나 ‘억까(억지로 까는, 비판하는) 정치’ 하지 말자, 이런 얘기를 한 적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영표 의원도 지난 4월 5·18민주묘역을 찾아서 ‘반듯이 지키겠다’라고 그 표현을 (방명록에) 적었다”며 “표준국어대사전 어법에도 문제가 되지 않고 5월 정신을 잘 받들어 세우기 위한 후보의 의지 전달이 충분히 되고 있는 상황인데. 억지로 비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처럼) 정치인들이 합리적이지 않은 얘기들을 하게 되면 오히려 국민들의 마음과 더 멀어지는 것 아닐까 우려스럽다”라며 이 후보를 불러 세운 뒤 “대통령 선거까지 많은 시일이 남았는데 비판을 하더라도 근거에 따라 국민들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비판을 하는 게 최소한의 정치인 도리다”며 잡고 흔들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공개활동 시점에 대해선 “선대위가 출범하고 나면 관련 활동 계획이 자연스럽게 잡히지 않을까 싶다”며 “정치현안에 집중된 일들보다는 국민들의 삶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들을 중심으로 차분히 역할을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10일 광주 5·18민주묘역을 찾아 “오월 정신 반듯이 세우겠습니다”고 방명록에 적었다.

그러자 여권은 “지금까지 오월 정신이 비뚫어져 있었다는 말이냐, 오월 정신을 모독했다”고 몰매를 때렸고 이재명 후보도 동참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민주당 중진 홍영표 의원이 지난 4월15일 5·18민주묘역 방문길에 “반듯이 지키겠습니다”고 쓴 방명록을 찾아내 들고 흔들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