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RealTime issue

尹 측 “대검 대변인 공용폰 포렌식, 명백한 선거개입 범죄”

입력 2021-11-07 12:53업데이트 2021-11-07 1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은 7일 “윤석열 후보를 겨냥한 검찰과 공수처의 대검 전임대변인들 공용 휴대폰 불법 포렌식은 명백한 선거개입 범죄이고 관권선거”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검은 공용 휴대전화를 사용한 전임 대변인들의 동의도 얻지 않았을 뿐 아니라 통지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법원 영장도 발부받지 않고, 휴대전화 사용자의 참관도 없이 불법 압수수색을 한 것이니 김오수 검찰총장의 대검은 법을 수호하는 기관이 맞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최근에 대검에서 전임 대변인 휴대전화를 포렌식한 것을 공수처가 어떻게 알고 받아갔겠나. 대검과 공수처가 내통하지 않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정권 차원에서 윤석열 후보를 쓰러뜨리기 위한 공작에 나섰기 때문에 두 수사기관이 이렇게 치졸하게 불법을 자행하는 것 아닌가”라고 의심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가 관여하지 않은 것을 어떻게든 범죄처럼 엮어보려는 이런 공작에 국민은 결코 속지 않을 것”이라며 “공수처 주임검사 여운국, 대검 감찰부장 한동수, 감찰3과장 김덕곤은 여당의 선거 공작에 부화뇌동하며 강요,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위반 범죄를 저지른 만큼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 ”이라고 일갈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