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청년들 소통·연대로 기성세대가 못푼 ‘불공정’ 해법 찾을 것”

뉴스1 입력 2021-11-02 13:30수정 2021-11-02 1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2021.9.7/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년들을 향해 “끊임없이 소통하며 연대해 나간다면 기성세대가 풀지 못한 불평등과 불공정 같은 어려운 과제에 대해 번뜩이는 해법을 분명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여성가족부가 비대면 회의로 개최한 ‘2021 대한민국 성평등 포럼’ 영상축사를 통해 “때로는 젠더 갈등, 세대 내 격차와 같은 진통을 겪지만 청년들은 서로의 차이를 직시하며 포용하려고 노력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등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나고 자란 우리 청년들은 공정과 정의를 가장 진지하게 생각하는 세대”라며 “기존 제도와 구조의 한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세계로 거침없이 나아가는 용기 있고 역동적인 세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또한 미래 세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작년에 청년기본법이 처음으로 시행돼 청년의 권리를 보호하고 지원할 제도적 기반이 갖춰졌다. 민간위원 60%를 청년으로 구성한 ‘청년정책조정위원회’도 출범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서로를 존중하며 자란 세대가 어떻게 세상을 바꿔나갈지 기대된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청년들이 국경과 세대, 성별을 넘어 소통하고 성평등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연대하고 협력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