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 “수소경제 협력 기대”…호주 총리 “전략 동반자 수립”

입력 2021-10-31 23:04업데이트 2021-10-31 23: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특히 수소경제 협력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20분께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 양자회담장에서 한·호주 정상회담을 갖고 모두발언을 통해 “마침 어제가 양국 수교 60주년이 되는 날이었는데, 총리님과 대화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지난 6월 콘월에서 총리님과 나는 양국 관계의 격상을 약속한 바가 있다”며 “그 실현이 빨리 이뤄지길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양국은 저탄소 분야, 또 우주개발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여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함께 하고 있다”며 “국가 인프라, 국방·방산 분야에서도 굳게 손을 잡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총리님의 한결같은 지지에 항상 감사한 마음”이라며 “역내 평화에 함께 기여하길 바라며,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을 이른 시일 내에 공식 선언 할 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모리슨 총리는 “올해는 양국 수교 60주년 해를 맞이했다”며 “대통령님께서 조만간 호주에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추진하고 있는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수립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또 모리슨 총리는 “한국 노태우 전 대통령이 서거하신 소식을 들었다. 위로의 말씀드린다”고 전하며 “한국에서 이게 굉장히 중요한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마(이탈리아)·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