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양육비 미지급, 국가 책임 강화…대지급제 도입 추진”

입력 2021-10-31 19:01업데이트 2021-10-31 19: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동아D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양육비 미지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지급제’를 통해 국가책임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양육비 대지급제는 국가가 먼저 양육비를 지원하고, 나중에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이를 회수하는 제도다.

31일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개정된 양육비이행법에 따라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의 출국을 금지하거나 운전면허를 취소하는 처분이 잇따라 내려지고 있다. 진심으로 환영할 일이다”고 언급했다.

양육비 대지급제를 제시한 이 후보의 글.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는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이들의 양육비 책임은 적게는 천만 원대부터 시작해 많게는 1억이 넘는다”며 “자녀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감이라도 있었다면, 이런 억 소리 나는 금액이 누적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출국금지나 운전면허 취소도 진일보한 성과이지만 아직 턱없이 부족하다”며 “아동 생존권과 직결된 양육비의 국가 책임, 저 이재명이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해결책으로는 ‘양육비 이행 상황을 한눈에 파악하고 이행을 강제할 수 있는 통합 시스템 구축’과 ‘양육비 대지급제’를 제시했다.

이 후보는 “각종 장치에도 불구하고 양육비 공백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양육비 지급이 지연되는 경우를 봉쇄하기 위하여 한 부모 아동에게는 국가가 먼저 양육비를 지급하고, 이를 국가가 양육비 채무자에게 사후 구상하는 체계로 대전환하겠다”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