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文대통령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모든 나라와 경험 공유할 것”

입력 2021-10-30 20:11업데이트 2021-10-30 20: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1세션(국제경제 및 보건)에 참석해 “한국은 곧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려 하며, 그 경험을 모든 나라와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한국은 백신 접종을 늦게 시작했지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세계 최고 수준의 접종완료율을 기록했고 이제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려 한다”며 “한국은 그 경험을 모든 나라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해당 세션의 11번째 연설자로 발언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별로 코로나 백신 접종의 격차가 매우 크다. 자국의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뿐 아니라 모든 나라의 백신 접종률을 함께 높이지 않고는 방역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완전한 일상회복이 어렵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빠르게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며 “한국은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위해 코백스 2억 달러 공여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고 백신 부족 국가에 대한 직접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글로벌 백신 제조 허브로서 생산능력을 더욱 늘리겠다.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국제보건 협력체계 강화 논의도 실질적 진전을 이뤄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포용적 회복을 위해서도 정책 공조가 절실하다”며 Δ저소득국에 대한 지원 방안을 구체화해야 하고 Δ글로벌 거시정책의 공조를 강화해야 하며 Δ자유무역 복원과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해 세계무역기구(WTO) 개혁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디지털 경제 전환에 대응해 공동의 규범 마련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저소득국에 대한 지원 방안’에 대해 “한국은 저소득국 채무부담 완화 조치를 지지한다”며 “IMF(국제통화기금) 특별인출권(SDR)을 활용한 저소득국 유동성 지원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다. 이를 위해 10억 SDR을 공여 중이고 4.5억 SDR을 추가로 공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위기에 처했지만 우리는 이전보다 더 깊이 서로에게 의지하고 있다”며 “각자도생으로는 결코 위기를 이겨낼 수 없다.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해 G20의 책임감이 더욱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로마=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