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철희 “전두환 국가장? 일고 가치없다…노태우와 달라”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8 09:45수정 2021-10-28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8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것과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는 국가장이나 심지어 국민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언급하는 분들도 있던데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은 “5.18로부터 큰 고통을 받으신 분들, 민주화운동을 위해 노력했던 분들에게 국가장 결정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이번 경우는 본인이 용서를 구한다는 유언도 남겼고 유족들이 그동안 5.18(묘역)도 찾아가 사과하는 모습도 보였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경우라고 판단한다”라고 했다.

이어 “또 국가장으로 한다고 해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역사적 또는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는 게 아니다”라면서 “평가하는 차원에서 이렇게 결정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대선을 염두에 둔 행위가 아니냐는 지적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화운동을 하셨던 분이고 인권변호사 출신이기 때문에 이런 출신, 배경을 가진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조치는 국민 통합이나 화합 포용에 기여하지 않을까 생각을 할 수 있다”며 “대선을 고려할 이유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회동이 ‘대장동 수사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라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서는 “정부가 가지고 있는 자부심 중 하나가 수사 개입이나 지침도 내리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수사에 전혀 영향을 안 미치고 검찰도 눈치는 안 볼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런 선거 이슈에 대통령을 끌어들여 논란을 벌이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코로나 위기도 끝나지 않지 않았는가. 대통령은 할 일도 많으니 국정에 전념하실 수 있게 내버려 두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