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3년4개월 도정 마무리…대권 향해 질주

뉴스1 입력 2021-10-25 15:53수정 2021-10-25 15: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2021.10.2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약 3년4개월의 도정 운영을 마치고 대선을 향한 본격 행보에 나선다.

이 지사는 25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가진 퇴임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 저는 도민 여러분들께서 보여주신 민주주의와 공동체에 대한 애정, 집단지성의 힘을 믿고 경기도지사직에서 물러나 20대 대통령 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서고자 한다”면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기초단체장인 성남시장으로서 일개 ‘변방장수’에 불과했던 이 지사는 2018년 남경필 당시 지사와의 대결에서 완승한 후 현직 경기지사로서는 최초로 여당의 대선 후보에 선출되는 새 역사도 기록했다.

취임 초만 하더라도 ‘친형 강제입원(진단)’ 등 개인사와 관련된 각종 송사로 인해 이 지사의 지지율은 도지사 직무평가는 물론 차기 대선주자군 중에서도 최하위에서 맴돌았다.

주요기사
하지만 코로나19 발생 이후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 대한 전격적인 강제조사, 수술실CCTV 설치, 정부보다 앞선 재난기본소득 지급 등을 통해 과감하면서도 결단력 있는 모습을 보이면서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이 지사 스스로는 Δ100억원 미만 공공건설 표준시장 단가제 도입 Δ페이퍼 컴퍼니 입찰 담합 단속 Δ불법 계곡하천 정비 사업 Δ기획부동산 불법행위 단속 Δ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 시행 Δ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금융 도입 Δ먹거리 그냥드림코너 운영 Δ청년기본소득과 청년면접수당 지급 등을 대표적인 성과를 보인 정책으로 꼽기도 했다.

지난해 7월 대법원의 ‘무죄취지 파기환송’ 판결로 2심 재판을 다시 받게 된데 이어 10월16일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으면서 지난 2년여 간의 사법족쇄를 풀게 된 것도 이 지사의 지지율 상승에 크게 기여했다.

이 같은 지지세를 등에 업고 민주당의 차기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에 나선 이 지사는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김두관·박용진 의원 등을 꺾고 지난 10일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

25일 24시까지 지사직을 유지하고 26일 0시부터 직을 내려놓는 이 지사에게는 대선 행보의 걸림돌도 분명히 존재한다.

대선 국면을 맞아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에서 총공세를 펼치고 있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바로 그것이다.

야권은 민관공동개발로 진행된 해당 사업에서 이 지사가 민간업체인 화천대유 등이 4000억원이 넘는 막대한 초과이익을 챙길 수 있도록 했다며 ‘배임’(공무원 또는 회사원이 자기의 이익을 위해 임무를 수행하지 않고 국가나 회사에 재산상의 손해를 주는 경우)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이 지사는 사업자 공모 단계에서 이미 성남시 몫 5500억여원을 확정했고, 초과이익 환수 조항은 처음부터 없었다며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후보가 이 지사를 ‘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해당 사안이 대선 기간 내내 이 지사를 괴롭힐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지사는 오후 2시부터 진행된 확대간부회의에서 “마지막 간부회의가 된 것 같다. 공직자들이 최선을 다해 도민만족도 1위를 상당기간 하게 됐다”며 “취임 이후 2년간 재판에 시달리느라 도정에 100% 집중할 수 없었다. 그런 상황 속에서도 간부공무원과 일선 공직자들이 혼연일체가 돼 노력해준 결과”라며 감사를 표시했다.

이어 이 지사는 “앞으로 오병권 행정1부지사 대행 지휘 하에 도민 위해 성심을 다해 집행하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수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