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낙연 지지자 겨냥 ‘일베’ 파장…사퇴 청원까지

뉴시스 입력 2021-10-14 11:22수정 2021-10-14 1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 일부를 극우 성향 커뮤니티인 ‘일베(일간베스트)’에 비유한 것을 놓고 14일 당원들의 반발이 커지는 분위기다.

당장 이 전 대표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가운데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송 대표를 성토하는 글이 잇달았다.

이낙연 캠프 대변인 겸 전략실장을 맡았던 김광진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송 대표의 일베 발언에 대해 “당선되신 분과 당이 갈등 봉합을 더 적극적으로 해주셔야 한다”며 “그런 형식으로 계속 대응하는 것이 정말 원팀이나 합심에 도움이 될 것인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전 비서관은 “민주당에서 10년 가까이 중앙정치를 했는데 당대표가 패배한 후보의 선대위원장에게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한다’고 하거나, 지지자들을 ‘일베 같은 상황이다’이라고 말하거나, 당의 수석대변인이 당 내 정치인을 상대로 논평을 내는 경우는 거의 못 봤다”며 “함께 하자는 취지로 후보와 캠프, 지지자 분들의 마음을 다독이는 것이 훨씬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낙연 캠프 정운현 공보단장도 전날 페이스북에 “송 대표가 이낙연 지지자들을 일베에 비유하고 있다니 놀랍기만 하다. 원팀을 하자는 것이냐, 아니면 깨자는 것이냐”며 “당 대표의 언행이 이리도 감정적이고 배타적인데 어찌 단합을 이뤄내겠는가”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심송심’ 말마따나 이재명 측에는 한없이 관용적이고 편을 드는데 이게 과연 당 대표의 올바른 처신인가”라며 “일각에서 ‘송영길 탄핵론’이 나오는 것은 다 이유가 있다”고 했다.

앞서 전날 송 대표는 YTN 인터뷰에서 대선 경선 결과를 놓고 빚어진 무효표 논란과 관련해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자신을 강도높게 비판한 데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했다”며 “저는 언론개혁을 떠들던 그런 개혁당원이라는 분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을 보고 스스로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한 바 있다.

송 대표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공해서 악의적 비난을 퍼부었다. 이런 행태는 일베와 다를 바 없다”고 했으며 이낙연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의원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이재명 대선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거의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 측과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그동안 송 대표가 이재명 후보를 편든다는 이른바 ‘이심송심’ 논란이 제기돼 왔는데 송 대표가 급기야 이 전 대표 지지자 일부를 ‘일베’에 비유하자 분노가 폭발한 모습이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송 대표의 일베 발언 비판이 쏟아졌다.

한 권리당원은 “당원을 모욕하고 부정선거를 일삼고 박수표결이라는 유례 없는 ‘어머 무식’한 절차를 사랑하는 우리의 자랑스런 송영길 당대표부터 탄핵해보자”고 썼으며 다른 당원은 “당대표라는 분이 우리더러 일베라고 한다. 문파표가 필요없다는 말로 들리는데 그럼 원팀이라는 멍멍소리는 하지 말아야지”라고 썼다.

또 “당대표가 당원한테 일베라고 하니 미쳐돌아간다”, “사사오입 철회, 당원에게 일베라는 모욕주는 당대표 아웃”, “당원이 의견냈다고 일베라니 당 수준이 처참할 만큼 떨어졌다”, “당원을 일베라 비하한 당대표는 사퇴하라” 등의 글이 잇달았다.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전날 송 대표의 사퇴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지지자들에게 일베라고 한 송영길 사퇴 청원’이라는 제목의 이 청원은 사전동의 100명 이상 요건은 충족했지만 현재는 조회가 불가능하다. 20대 대선을 앞두고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은 비공개한다는 운영 방침에 따라 청와대가 비공개 처리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