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이재명, 한푼 안 받았어도 사람 잘못 쓴 책임 있어”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8 12:32수정 2021-09-28 12: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여권의 친노(친노무현) 원로로 꼽히는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8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 지사가 한 푼 안 받았다고 하더라도 뭐가 좀 드러난다고 하면 사람을 잘못 쓴 책임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 지사가) 중앙정부에서 찍혔던 사람이라 굉장히 몸조심을 했을 거라고 보이는데, 사람이 털면 측근이나 가까운 사람들까지 다 깨끗할 수 있을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18일 “이재명 변호사가, 이재명 시장이 저 엄청난 이권 사업에 한 푼도 안 챙겼을 리가 있겠냐는 의심을 만들어 저를 공격한다. 아무리 정치가 엉망이고 국민들 정보가 부족해도 이러면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튿날에는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와 공직을 사퇴할 것”이라고도 했다.

유 전 총장은 이 지사가 대장지구 사업을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해 이익 상당 부분을 환수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그 말을 믿고 싶다”면서도 “2019~2020년 분양할 때 보니 이익이 너무 커서 국민적 공분을 자아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유 전 총장은 이 지사의 최측근인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서는 “태도가 모호하다. 부당한 공격이 있다면 나와서 당당하게 해명을 하고 궁금한 점을 풀어줘야 하는데 숨는 것 같다”면서 “태도가 당당하지 못하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