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입사해 겨우 250만원 월급 받은 직원”

입력 2021-09-17 15:26업데이트 2021-09-17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논란과 관련해 “(화천대유에) 입사해서 겨우 250만원 월급 받은 제 아들은 회사 직원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사업은 저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개발사업으로 인한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000억 원을 가져가고, 이익분배구조를 설계해 준 이재명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 아들은 우선 협상 대상자로 지정된 이후인 2015년 6월경부터 근무했고, 처음 3년 가까이는 급여로 월 250만원 가량 수령했다고 한다”며 “이것도 이 지사께서 화천대유를 사업자로 선정해준 덕분에 이렇게라도 근무하는게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곽 의원은 “저는 공직에 있으면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떤 일도 하지 않았고, 관여된 게 없어 저를 끌고 들어가봐야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딱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