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피의자 입건 윤석열 “입건하라고 하십쇼”

뉴시스 입력 2021-09-10 18:25수정 2021-09-10 18: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0일 이른바 야당을 통한 여권인사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공수처의 수사선상에 올라 정식 입건된 데 대해 “입건하라고 하십쇼”라고 맞받았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간담회 직후 공수처의 입건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공수처는 전날 윤 전 총장 등 고발사건에 ‘공제3호’의 사건번호를 부여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정식으로 입건했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 4가지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격분한 윤 전 총장은 공수처가 자신을 공식 입건했음에도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분위기다. 정치권에선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장이 접수된 만큼 사건 접수 절차상 형식적인 피의자 신분일 뿐 혐의 유무와는 무관하다고 인식하는 듯하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10일 서울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대선 예비후보 국민면접 후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대해 “어떻게 보면 보여주기식, 망신주기식이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야권 탄압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 캠프도 공수처의 피의자 입건 소식이 전해지자 “정권과 검찰, 공수처는 윤 후보에 대한 모략을 즉각중단하라”는 내용의 규탄 논평을 냈다.

김병민 대변인은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시작 이후 정권의 눈치를 보는 권력기관의 정치개입이 노골화되고 있다”며 “공수처가 김웅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영장에 윤석열 후보를 피의자로 적시한 것은 상습 고발자와 손발을 맞춰 윤 후보를 흠집 내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와 발 맞춰 검찰은 윤 후보의 배우자도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듯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1년 넘게 수사해서 특별한 내용이 없었던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관련회사를 압수수색하자 그 사실이 바로 언론에 공표되면서 마치 윤 후보 배우자가 관여된 것처럼 포장되고 있는 것은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의심했다.

김웅 의원 압수수색 과정에서 절차적 위법성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선 “황당한 불법 압수수색은 공수처가 정권의 하수인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공수처가 정치적 중립성을 상실한 데 대해 김진욱 공수처장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