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최재형, 全도민 지원금 검토 이재명에 “도정 권력 사유화 매표행위”

입력 2021-08-03 10:16업데이트 2021-08-03 10: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재형 전 감사원장(오른쪽)과 최 전 원장의 후원회장을 맡은 강명훈 변호사가 2일 서울 여의도 선거 사무실에서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최재형 열린캠프 제공)© 뉴스1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3일 경기도민 전원에게 재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도정 권력을 남용한 정치적 매표행위를 그만둬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매표 포퓰리즘이자 경기도민이 위임한 권한을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정략적으로 사용하는 도정 권력의 사유화”라며 이렇게 적었다.

최 전 원장은 “누차 말씀드렸다시피 저는 지원이 꼭 필요한 곳에 지원을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해 ‘전 국민 현금 살포’를 반대한다”며 “그래서 얼마 전 국회를 통과한 ‘상위 12%를 제외한 88%에게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도 흔쾌히 동의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공당의 일원이 된 이상 국회와 정부가 합의한 사항에 대해서는 가급적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해 반대하지 않는다”라며 “그런데 이 지사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방침은 국회와 정부 간 합의를 무시하는 것이라는 측면에서도 그렇고 지역 간 형성평이라는 측면에서도 그렇고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특정 자치단체의 장을 넘어 장차 전 국민의 대표자가 되어 국정을 책임지겠다고 나서신 분 아니냐”라며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분이라면 당연히 국회를 통과한 법의 취지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