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신선 복원에 으름장…“南 반성과 다짐 전제”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30 15:03수정 2021-07-30 15: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측이 남북 간 통신 연락선 복원에 대해 “그것은 당연히 북남교착을 초래한 원인에 대한 반성과 재발 방지의 다짐을 전제로 하였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외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30일 ‘북남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른 통신 연락선 재가동’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통신 연락선이 410여 일 만에 전격적으로 복원된 것을 두고서는 북남 사이의 소통창구가 완전 차단되지 않으면 안 되었던 원인을 제거할 데 대한 다짐이 전제로 되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고 했다.

복원 발표 뒤 잠잠하다가 나흘째인 이날 통신선 차단 책임을 남한에 돌리면서 한국이 모종의 조치를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묘사해 사실상 관계복원 청구서를 우리에게 꺼내 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매체는 통신 연락선 차단(6월 9일)과 개성공업지구 공동연락사무소 파괴(6월 16일)에 대해 “북남관계의 기초이며 출발점인 상호존중과 신뢰를 건드린 것은 남측이었다”며 “북측의 거듭되는 충고와 권언에도 불구하고 수뇌 합의에 배치되는 외세굴종과 반북대결의 정책에 매달렸다”고 탓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당사자로서 북남관계가 잘되든 못되든 그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는 자세와 입장에 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통신 연락선 재가동을 북한의 ‘경제난’ 때문인 것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선 “북남관계의 회복을 바라지 않는 세력들의 억지”라며 발끈했다.

매체는 “북남 수뇌들 사이에 친서 교환이 시작된 것은 4월이라고 한다”며 “친서를 통해 합의된 조치는 ‘북남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며 그것은 당연히 북남교착을 초래한 원인에 대한 반성과 재발 방지의 다짐을 전제로 하였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