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윤석열이 만졌던 비석 손수건으로 닦아내…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9 12:26수정 2021-07-19 12: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19일 야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으로 만졌던 5·18민주묘지의 열사묘역비를 손수건으로 닦아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가만히 두고만 볼 수 없었다. 윤석열이 5·18 민주묘지를 다녀간 이후 곧바로 광주로 내려가 윤석열이 더럽혀 놓은 비석을 닦고 왔다”며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민주열사님들의 영혼이 더럽히지 않도록 김두관이 지키겠다”고 적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지난 17일 광주 5·18민주묘지를 참배하자 김 의원은 “신성한 묘비에서 더러운 손을 치우라”며 공세를 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운동권정치세력이 광주에 독점적 전세라도 냈냐?”며 “그들은 오로지 그들이 한국정치에서 독점해온 5·18이란 정치적 상징자산을 다른 정치 세력에게 빼앗길까봐, 독점적 지위를 더는 못 누리게 될까봐 두려운 것 뿐이다”고 비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