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정세균 ‘여배우 스캔들’ 거론에…이재명 “바지 내릴까요” 발끈

입력 2021-07-05 19:15업데이트 2021-07-05 1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세균도 당황 기색…이재명 "더 드릴 말씀 없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예비경선 2차 TV토론회에서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에 “제가 바지를 한 번 더 내릴까요”라는 돌발 답변을 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JTBC·MBN 공동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에서 이 지사를 향해 “대통령이 갖춰야 할 덕목 중 도덕성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 지사가 “가족 간 갈등이 녹음돼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며 고개를 숙이자, 정 전 총리는 “다른 부분 말씀이다. 소위 말하는 스캔들에 대해서 ‘그만합시다’고 했는데”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정 전 총리의 연이은 공세에 “제가 바지를 한 번 더 내릴까요.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고 답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정 전 총리도 이 지사의 답변에 당혹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잠시 할 말을 잃은 듯 너털웃음을 짓다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말씀을 해달라는…”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 지사는 “어떻게 합니까. 더 드릴 말씀은 없다”고 잘라 말하며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