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 민노총 겨냥 “방역지침 위반 시 단호한 법적조치 불가피”

입력 2021-07-05 15:09업데이트 2021-07-05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불법 대규모 집회, 단호한 법적조치 안할 수 없어"
"수도권 상황 심각해…지자체 총력 대응할길 당부"
"감염병예방법 위반 원스트라이크 아웃 엄격적용"
"이익 크다면 교차접종으로 변이 대응력 높일 것"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불법적인 대규모 집회 등 방역 지침을 위반하는 집단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한 법적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가운데 불법적으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주말 대규모 도심 집회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밝힌 뒤, “특히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 상황이 심각한 만큼 수도권 지자체들도 더욱 높은 책임감을 갖고 수도권 방역망이 뚫리지 않도록 총력 대응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있지만 전파력이 강한 델타변이 확산에 다시 비상이 걸렸다”며 “그동안 감소세 보이던 코로나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나며 WHO(세계보건기구)는 세계가 위험한 시기에 놓여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비교적 코로나 잘 통제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상황도 심상치 않다”며 “일상 속 소규모 감염이 증가하고 감염 재생산 지수가 높은 것도 확산세 차단이 쉽지 않은 엄중한 상황임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휴가철 유동인구와 맞물려서 방역에 작은 구멍이라도 생긴다면 자칫 급격한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비상한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을 계획대로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 방역에서도 다시 긴장감을 높이고 방역 고삐를 조여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부는 화이자와 모더나 같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접종을 1만4000여 개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하여 접종 속도를 더욱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익이 크다고 판단되는 경우 교차 접종으로 변이 바이러스 대응력을 높이고 접종 간격을 단축할 것”이라며 “정부는 상반기에 목표를 초과 달성했던 것처럼 집단 면역 달성 시기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관건은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를 다시 억제하는 일”이라며 “고위험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강화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위반시 즉시 영업을 정지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엄격히 적용해야 하겠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도 협조를 당부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계속 진화하는 변이바이러스가 우리 일상을 집중적으로 파고들고 있다”고 재차 우려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조금만 경계심을 놓으면 언제 어디서나 바이러스의 공격 대상이 될 것”이라며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같은 기본 수칙의 준수야말로 가장 효과적인 방어수단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새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