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 총리 “日, 부당조치 철회…현안 해결 진정성 보이길”

입력 2021-07-04 11:47업데이트 2021-07-04 1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일, 과거사 해결하되 실질 협력은 지속"
"韓 목표, 소부장 강국…단순 日 자립 아냐"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일본 정부 역시 그간의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현안 해결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보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시지에서 “일본과 관계에 있어 과거사는 과거사 대로 해결하되, 실질 협력을 지속해야 한다. 이는 한일 관계를 넘어 아시아의 평화 질서 구축과 번영을 위한 길”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일본의 수출규제 시행 2주년을 맞아 내놓은 메시지로,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서는 과거사 문제와 미래협력 관계 구축 문제를 분리 대응해야 한다는 기존 정부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는 오히려 한국의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강하게 만들었다”며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기반으로 대·중·소 기업이 상생과 연대를 통해 소부장 자립 생태를 만들고, 국산화 성공은 물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쾌거까지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일본으로부터의 자립이 아니다”라며 “한 걸음 더 나아가 세계적 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어제는 우리나라가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에서 만장일치로 57년 만에 선진국 지위를 획득했다는 기쁜 소식이 있었다”면서 “이제 우리는 과거의 대한민국이 아니다. 자긍심과 자부심을 가지고 시야를 더 넓게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