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이 與에 날린 일성 “퉁치면 안돼”[손진호의 지금 우리말글]

손진호 어문기자 입력 2021-06-27 07:57수정 2021-06-27 0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우리가 더 센 조치를 내리면 더불어민주당도 권익위 조사로 퉁을 쳐서는 안 될 것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인터뷰에서 원내 지도부가 소속 의원 전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한 것과 관련해 “검찰에 맡기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면서 날린 일성이다. 이에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 자료 제출을 미루며 시간을 끌고 있다고 역공한다. 결과는 지켜봐야겠지만 제발 퉁칠 만한 것끼리 퉁쳤으면 하는 바람이다.

문장 속 ‘퉁치다’의 뜻을 모르는 이는 없을 줄 안다. ‘서로 주고받을 물건이나 일 따위를 비겨 없애다’ ‘맞바꾸다’는 의미다. 친한 사이에서는 ‘우리 이걸로 퉁치는 게 어때?’라며 사소한 것까지도 심심찮게 퉁친다. 한데 이 말, 사전에 올라있지 않다. 입말로는 자리 잡았지만 속어(俗語) 냄새를 짙게 풍겨서일 것이다.

사전엔 퉁치다와 비슷한 낱말이 여럿 올라있다. ‘에끼다’, ‘엇셈하다’, ‘삭(削)치다’를 꼽을 수 있다. 이 중 에끼다는 곱씹을수록 말맛이 살아나는 순우리말이다. 한데 써본 적도, 들어본 적도 거의 없다 보니 입말에서 멀어져 간다. 이를 ‘에우다’라고 하는 이도 있지만 에우다는 에끼다의 경북 사투리이다.

주요기사
에우다라는 이 말, 내겐 너무나 귀에 익은 낱말이다. 식사할 때 어머니께 차린 게 없다고 할라치면 “고마 됐다. 대충 먹고 한 끼 에우면 된다”고 하신다. 이때의 에우다는 물론 퉁치다와는 관계없다. 뜻인즉슨 ‘다른 음식으로 끼니를 때우다’이다.

‘엇셈하다’, ‘삭치다’도 퉁치다와 비슷한 뜻인데, 말의 세계에서 둘의 처지 역시 에끼다와 닮았다. 엇셈하다는 ‘서로 주고받을 것을 비겨 없애는 셈을 하다’, 삭치다는 ‘셈할 것을 서로 비기다’는 뜻이다.

또 있다. 엇셈하다의 뜻풀이를 보면 ‘회감(會減)하다’, ‘획감(劃減)하다’도 비슷한 말로 올라있다. 한데 이 낱말들 역시 어렵고 낯설어선지 사전에 박제돼 있는 느낌마저 준다.

‘사전에도 없는’ 퉁치다가 사전에 올라있는 낱말을 제치고 입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게 이를 잘 말해준다. 언중은 낯설기만 한 낱말 대신 속된 느낌은 주지만 친숙한 퉁치다를 꾸준히 입에 올리는 것이다. 이쯤이면 언중의 말 씀씀이를 헤아려 퉁치다를 복수표준어로 삼는 걸 검토해야 하지 않을까.

말과 글은 시대 상황을 반영해 빠르게 변한다. 새로운 단어 자체도 부침(浮沈)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자신이 공주처럼 예쁘고 귀하다고 착각하는 것을 일컫는 ‘공주병’은 사전에 올라있지만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된장녀’(과시형 소비를 일삼는 여성을 비하하는 말)는 여전히 유행어에 머물러 있다. 그런가 하면 한때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자주 입에 올리던, 거짓말을 속되게 이르는 ‘공갈’이란 말은 어느새 듣기 힘들어졌다.

자, 각설하고 퉁치다를 복수표준어로 삼는 것 이상으로 중요한 게 있다. 퉁칠 만한 것끼리 퉁쳐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속임수다. 국회의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하는 이유다.

손진호 어문기자 songba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