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길 손녀 윤주경, 29일 ‘윤석열 대권 출정식’ 참석

뉴스1 입력 2021-06-25 19:26수정 2021-06-25 1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과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이 지난 9일 서울 남산예장공원 하부에 위치한 이회영기념관을 둘러보고 있다. 2021.6.25/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출정식 장소로 독립운동가 윤봉길 의사 기념관을 선택한 가운데 윤봉길 의사의 손녀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이 출마선언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윤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오늘 전화로 참석을 요청해 왔고, 저희 할아버지 기념관에서 하신다고 해서 응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평소 저희 할아버지를 존경하신다는 말씀을 들었고, 의미 있는 선언을 하는데 할아버지의 기념관을 선택해주신 게 고맙다”고 했다.

이어 “지난번 국립서울현충원이나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을 가신 걸로 미루어 보아 독립운동 역사에 관심이 많은 것 같고, 본인의 삶도 독립운동가의 그것으로 마음을 다지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다만 윤 전 총장을 앞으로 지지하면서 국민의힘 입당의 가교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오는 29일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권 도전을 선언하겠다고 전날(24일)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