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적자’ 장성민 “국힘 입당 권유 받아…빅텐트 치자”

뉴시스 입력 2021-06-24 17:07수정 2021-06-24 17: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권교체 위한 반문연대 빅텐트 쳐야"
김대중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해 ‘DJ 적자’로 불리는 장성민 전 의원은 24일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 “권유는 계속 받고 있다”며 “정권 교체를 위한 5200만 반문연대의 빅텐트를 치자는 게 제 입장이다. 빅텐트에 국민의힘도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장 전 의원은 이날 오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빅텐트에 국민의힘도 들어와 논의를 해서 단일 후보를 결정하자는 입장을 냈다”며 이같이 전했다.

대선 출마 계획에 대해서는 “고민 중에 있다”며 “호남에 내려와 민심을 경청하면서 국가 앞날 생각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오는 7월 중으로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시사한 바 있다.

주요기사
그는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6월은 우리에게 더 큰 조국의 미래를 위해 또 한 번의 새로운 각오와 희생, 결단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그 길이 역사의 길, 진보의 길이라면 우리 국민 누구도 그 길을 피하지 말아야 한다. 저 역시 그럴 것”이라고 대선 출마 의지를 피력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