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첫마디가 전 문준용? ‘블라인드 면접’ 자리잡았는데…”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3 15:02수정 2021-06-23 15: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의 지원금 6900만 원 대상에 선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인터뷰 심사 당시 자신의 이름을 밝히고 면접에 임한 것으로 알려진 것을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지침으로 정부 산하기관들에 ‘블라인드 면접’이 자리 잡은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왜 대통령 아드님의 지원금 심사를 오픈해서 심사위원들과 대면하게 했느냐”고 물으면서 이렇게 비판했다.

배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의 아들이 문준용인 것을 세상이 다 안다”면서 “47억 원의 문재인 뉴딜 지원금을 집행하는데 엄격한 심사 관리가 안됐다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실을 인용해 준용 씨가 인터뷰 심사 당시 자신의 이름을 밝히고 면접에 임했다고 전했다. 면접을 시작하면서 “전 문준용입니다”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매체는 당시 1차 심사를 통과한 33명 중 2차 인터뷰 심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밝히고 작품을 소개한 사람이 4명이었는데, 그중 1명이 준용 씨였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배 최고위원은 “(심사위원들이) 대통령 아들을 영상으로 직접 인터뷰했을 때 과연 아무런 압박 느끼지 않고 심사를 공정하게 진행할 수 있었을까”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배 최고위원은 “문준용 씨께서 이번에 문예위에서 지원 받은 6900만 원은 ‘문재인 뉴딜’로 대폭 증액된 예산에 포함된 국민 혈세”라며 준용 씨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혔다.

배 최고위원의 비판에 대해 준용 씨는 “배 의원님이 심사를 한다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저를 뽑겠느냐. 실력이 없는데도?”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해) 비정상적으로 높게 채점하면 다른 심사위원들이 알아보지 않을까”라며 “의원님은 지금 공정한 심사를 위해 며칠씩이나 고생한 분들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 최고위원이 국감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아무 근거 없이 저를 국감에 불러낼 수 있다는 것이 바로, 저에게는 특혜가 있을 수 없다는 반증”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