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윤석열 X파일’ 입장 없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2 15:36수정 2021-06-22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전 검찰총장. 동아일보DB
청와대가 22일 정치권에서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이 화두에 오른 것에 대해 말을 아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임명될 때 청와대가 인사검증을 했을 텐데, 당시 처와 장모 쪽 의혹이 없었나’라는 질문을 받고 “(윤석열 X파일) 관련해서 청와대의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 전 총장을 검찰총장으로 지명할 당시 이뤄진 인사검증 과정에 대해선 “어떤 것까지 이뤄졌는지 제가 인지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X파일’이 화두에 올랐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윤석열 X파일’을 “출처불명 괴문서”라고 지칭하며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출처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며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기관과 집권당이 개입해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 것에 대해선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