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與 “국힘 떼 그만쓰고 부동산 조사받아라”

입력 2021-06-22 14:35업데이트 2021-06-22 14: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부동산 조사 피하려 꼼수…표리부동은 국민이 용납 안해"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비위 의혹이 제기된 비례대표 양이원영·윤미향 의원을 제명키로 한 것을 계기로 국민의힘을 향해 권익위 조사에 성실히 임하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문제가 대두된 즉시 반부패 컨트롤타워인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했고 그 결과를 토대로 소속 의원들이 당의 영향력 밖에서 소명하도록 탈당과 출당 조치를 취했다”며 “그것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었기 때문에 아프지만 선제적으로 임했다”고 밝혔다.

한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부동산 투기 문제가 한창일 때 민주당을 핑계로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를 3개월이나 끌었다. 그리고 권한 없는 감사원에 부동산 투기 조사를 의뢰하고 거부당했다”며 “우여곡절을 스스로 자처하고 권익위에 조사 의뢰를 하면서는 가장 기본이 되는 개인정보동의서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원하는 권익위의 조사 착수가 다시 2주 뒤로 미뤄졌다.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를 받음에 있어 이토록 시간을 끄는 목적과 에너지를 쏟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이러한 작태는 국민에게 피로감을 안겨주는 동시에 조사 자체를 흐지부지하게 만들려는 의도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제기하는 것처럼 권익위 특별조사단장의 임기를 감안해 조사의 연속성을 회피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냐”며 “국민의힘에 요청드린다. 그만 두려워하시고 그만 떼쓰기 바란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자신이 페이스북을 통해 “제1야당의 역할은 제대로 된 비판과 경쟁으로 여당을 견제해 보다 발전적인 정치를 이루는 것”이라며 “그러나 정부 부동산 정책에 원색적 조롱도 서슴지 않았던 국민의힘이 스스로 약속한 부동산 전수조사는 받지 않으려 꼼수에 꼼수를 부리고 있다. 한 편의 점입가경 촌극이 따로 없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기본적인 ‘개인정보동의서’ 제출을 누락해 조사를 지연시켰고 여론이 들끓어 뒤늦게 제출했지만 ‘가족 개인정보동의서’는 여전히 내지 않고 있다”며 “그러다보니 국민들께서는 국민의힘이 어떻게든 조사를 받지 않으려 갖은 꼼수를 다 쓰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계시다”고 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은 전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위법성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의혹만으로도 탈당 권유 조치를 취해 뼈를 깎는 실천의지를 보였다”며 “국민의힘은 우리 정치의 가장 절박한 요청을 외면하지 않기를 바란다. 표리부동한 정치세력은 국민께서 더 이상 용납하지 않는다”고 썼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