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북핵대표 “한일공조, 북한 등 한반도 평화에 매우 중요”

뉴스1 입력 2021-06-21 14:51수정 2021-06-21 1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왼쪽부터)와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1일 “한일, 한미일 공조는 (한반도)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북한을 다루는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21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한일) 우리는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매우 긴밀하게 협의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협의는 또 하나의 정책 협의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그 논의에서 성과가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앞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대해서는 “우리는 오전(3자 협의)과 오찬을 통해 매우 유익한 3자 협의를 했다”며 “정말 감사했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노 본부장은 “후나코시 국장과 한일 북핵대표 협의를 하는 것이 처음이지만 지난 두 달 동안 긴밀한 소통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서 나눈 (한미일) 대화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양국의 협력은 물론 미국을 포함한 3국간 협력도 우리의 공동의 목표를 진전시키는 데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한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우리가 협력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생산적인 협의를 기대한다”며 “도쿄올림픽의 성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이날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우린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보를 증진시키는 실질적 진전을 추구하면서 북한이 우리의 지원과 언제 어디서든 전제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계속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는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 17일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대결’을 동시에 언급한 것과 관련해 “우리는 (대화·대결) 둘 다 각각 준비할 것”이라며 대화 제의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