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오늘 의원총회서 종부세·양도세 논쟁 매듭짓는다

뉴스1 입력 2021-06-18 08:17수정 2021-06-18 08: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의원총회에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양도소득세(양도세) 논쟁의 마침표를 찍는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고 당내 부동산 특별위원회가 내놓은 1가구 1주택자 종부세 상위 2% 과세안에 대한 당론을 정한다.

앞서 민주당 부동산 특위는 1주택자 종부세를 공시가격 상위 2%에만 부과하는 안과 함께 1가구 1주택자의 양도세 비과세 기준액을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높이는 안을 제시했다.

송 대표는 특위안에 힘을 싣고 있지만 강경파 의원들을 중심으로 ‘기존 정책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반발이 거세다. 앞서 지난달 말 의총에서는 격론 끝 논의가 미뤄지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에 부동산 특위가 공제 액수 기준을 9억원으로 정하는 수정안을 논의했지만 검토 끝 제외되면서 결국 기존 특위안이 의총에 오르게 됐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16일 “9억원 공제기준 유지는 사실과 다르다. 상위 2% 공제액이 11억으로 정해지면 11억이 공제기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의총에서는 종부세와 양도세 완화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의총에서는 김진표 특위위원장이 직접 프리젠테이션에 나서며 최대한 반대파를 설득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반대파에선 진성준 의원이 PT에 나서는 등 치열한 격론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최대한 의견을 듣되 더는 시간을 끌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송 대표는 전날 한 방송에 출연해 “18일 결론을 내보려고 한다”며 “의견이 한쪽으로 수렴되면 지도부에 위임하겠다. 그러면 제가 위임을 받아 결정할 것이다. 정 위임이 안 되면 표결이라도 해서 정리를 해 볼 생각”이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