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출마 고민, 길게 안 가” 허은아 “꼭 나오셔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5 15:22수정 2021-06-15 15: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동아일보DB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대선 출마와 관련해 “고민이 길게 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은 “꼭 나오셔서 민심이 어떤 건지 온몸으로 깨달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와 인터뷰에서 대권 도전에 관한 질문을 받고 “미래의 정책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수단으로 해서 발목을 잡는 것을 보면서 이것을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검찰개혁을 앞당겨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그런 시대적 당위성을 함께하자는 사람들과 계속 고민을 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대담집 발간에 맞춰 출마 선언을 하는 것이냐’는 물음엔 “쉽게 드릴 수 있는 말이 아니지 않느냐”라며 “심적인 각오는 되어 있다. 물리적인 여건이 마련되면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허 의원은 같은 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추 전 장관이) 대선에 나오실 것 같은데, 꼭 나오시길 바란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검찰개혁이라는 신기루를 내세워서 법치를 유린한 책임은 절대 가벼운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선 끝까지 못 갈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부러우면 지는 것이라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지켜보시면 될 일을 그렇게까지 이야기하시는 것을 보면 신경이 많이 쓰이는구나라는 생각은 든다”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