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노무현 장학금? 전대 끝나니 與 희한한 이론 뿌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2 18:16수정 2021-06-12 18: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2일 ‘노무현재단 장학금’ 수혜 루머에 대해 “전당대회가 끝나니까 범 여권에서 또다시 희한한 이론을 들고 나와 온라인에 뿌리는 것 같다”면서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은 실체가 무엇? 노무현 장학금으로 하버드 갔다면서요. 그 또한 아빠 찬스 아니냐. 유승민 추천으로 받은 장학금 실체부터 밝혀라’는 내용의 댓글을 캡처해 올린 뒤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 “노무현 대통령의 취임 일자는 2003년 2월 25일이다. 따라서 2002년 12월 이준석 하버드 원서 넣은 시점. 2003년 2월 노 대통령 취임. 2003년 3월 이준석 하버드 합격. 2003년 6월 이준석 대통령 과학장학생 선정. 2004년 4월 유승민 국회의원 당선. 2007년 5월 하버드대 졸업. 2009년 11월 노무현 재단 설립”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요약하면 노무현 대통령 취임 이전에 하버드대에 원서를 냈고, 입학 확정된 이후에 대통령 장학생이 됐으며 그로부터 1년 뒤에 유승민 국회의원이 당선된다. 그리고 2009년 노 대통령 서거 이후 노무현 재단이 생긴다”며 “따라서 아래 이야기는 다 거짓”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 대표는 지난해 2월에도 같은 루머에 대해 “4가지 거짓말이 겹치면 이런 판타지 소설이 나온다. 시간 관계가 타임머신 수준”이라며 황당해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