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정당 역사상 가장 젊은 당수”…외신도 이준석 당선에 놀랐다

뉴시스 입력 2021-06-11 23:23수정 2021-06-11 2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의원 당선 경험 없는 30대 당수"
"내년 대선 스윙보트인 젊은층에 어필"
"한국인들의 정치인에 대한 환멸 커지는 가운데 놀라운 승리"
36세 이준석 후보가 11일 제1야당 국민의힘 대표에 당선된 데 대해 외신은 “한국 주요 정당 역사상 가장 젊은 당수”라며 주목했다.

로이터통신은 이 신임 대표에 대해 “한국의 주요 정당 역사상 가장 젊은 당수가 됐다”며, 그가 이날 당선 수락 연설에서 내년 정권 탈환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또 하버드대학 출신인 이 대표는 한 번도 국회의원에 당선된 적이 없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의 놀라운 승리는 많은 한국인들이 정치인들을 위선적이고 무능하다고 보며 환멸이 커지는 가운데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국의 제1야당은 국회의원으로 일해본 적 없는 36세를 지도자로 선출했다”며 “내년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개혁 지지자로 지도자를 선출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블룸버그는 이 신임 대표가 한국 사회가 부유하고 인맥있는 사람들을 선호한다고 느끼는 젊은층에게 어필하고 있다며, 이 젊은층이 내년 대선에의 스윙보트(부동층)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이 신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보수 정당에 합류했지만, 이후 박 전 대통령이 범죄 혐의를 비판했다고도 전했다.

일본 언론도 이 대표의 당선에 큰관심을 보였다. 공영 NHK방송은 한국 최대 야당인 국민의힘이 “의원 경험이 없는 36세의 새로운 대표를 선출했다”고 보도했다.

NHK는 한국 대통령 선거 입후보에는 40세 이상 연령 제한이 있어 이 대표가 대선에 출마하는 일은 없겠으나 “국민의힘으로서는 당 이미지를 쇄신해 젊은 세대의 지지 확대를 노려 대통령 선거에 임할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가 2016년 이후 3차례 낙선했으나 미디어 등에서 보수 논객으로 존재감을 높여왔다고 전했다.

지지통신도 국민의힘이 “정치 경험이 없는” 이 대표를 당 대표로 선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한국 주요 정당에서 30대가 대표로 취임하는 것은 처음이라면서 “내년 3월 대통령 선거를 위해 보수 ‘쇄신’ 인상을 준 형태다”고 풀이했다.

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도 이 대표 선출 소식을 전하며 “의원 경험은 없으나 세대 교체를 호소해 다른 베테랑 후보를 압도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저조한 보수정당 지지를 회복하면 2022년 3월 차기 대통령 선거의 행방에 영향을 준다”고 봤다. 이 대표가 새로운 ‘보수의 얼굴’이 됐다고 평가했다.

아사히 신문은 이 대표의 선출 배경을 둘러싸고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 교체를 목표로 하기 위해 젊음으로 이미지 쇄신을 요구하는 당원의 지지가 모였다”고 해석했다.

신문은 “여론의 역풍을 받고있는 문재인 정권, 정권을 지지하는 진보계 여당도 전략 재검토를 압박 받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마이니치 신문도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이 대표가 선출됐다면서 “세대 교체에 강한 인상을 주는 야당 리더의 탄생은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의 행방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봤다.

일본 언론들은 이 대표가 미국 하버드 대학 출신이며 벤처 기업 경영 경력도 있다는 사실도 구체적으로 전했다. 2011년 보수 여당에 입당 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발탁돼 당의 요직을 역임했다고 전했다.

중국 언론도 이 신임 대표의 당선을 주목하면서 한국 정치계에 한 샛별이 떠올랐다고 평가했다.

중국 인터넷언론 펑파이신원은 “한국 정계에 ‘이준석 돌풍’이 불었고, 이를 둘러싼 논의는 국민의 힘에서 다른 정당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젊은 정객의 부상으로 인해 한국 정계는 무시할 수 없는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매체는 “4.7보궐선거이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 힘 등 여야간 경쟁 더 치열해 진 상황에서 이준석의 등장은 다소 의외의 일이자 이력을 중시하는 한국 정계에서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