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세’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선출…첫 ‘30대 원외’ 당 대표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1 10:55수정 2021-06-11 12: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에 36세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선출됐다. 이 신임 대표는 보수정당 역사상 첫 30대 원외 당 대표다. 아울러 헌정사에서 집권 여당 또는 제1 야당에서 30대 대표가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11일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43.82%를 득표하며 당 대표에 올랐다. 국민의힘은 이날 당원 투표 70%와 일반시민 여론조사 30%를 합산해 당 대표를 발표했다.

나경원 의원은 투표율 37.14%를 기록했고, 주호영 의원(14.02%), 조경태 의원(2.81%), 홍문표 의원(2.22%)이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총 득표수 9만3392표(선거인단 5만5820표, 여론조사 3만7572표)를 얻었다. 경선 막판까지 치열하게 경쟁했던 나 의원은 선거인단 6만1077표와 여론조사 1만8074표를 얻으며 총 7만9151표를 기록했다. 이 대표가 당원 선거인단 득표수에서 나 의원에게 뒤졌지만 일반시민 여론조사에서 큰 격차를 보이면서 1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당선자와 최고위원 당선자들이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지명 후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최고위원으로는 조수진(24.11%)·배현진(22.15%)·김재원(15.02%)·정미경(10.72%) 후보 등 4명이 선출됐다. 청년 최고위원에는 김용태 후보(31.83%)가 뽑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선 수락 연설에서 ‘공존’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비빔밥에 얹는 고명처럼 함께 공존해야 한다”며 “‘다움’에 대한 강박 관념을 벗어던져야 한다. 고정관념 속에 하나의 표상을 만들어 그것을 따르게끔 강요하는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청년다움, 중진다움, 때로는 당 대표다움을 강요하면서 우리 사회의 비빔밥 속 시금치, 달걀, 고사리 등과 같은 소중한 개성들을 갈아버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저는 다양한 대선주자 및 그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총선 패배 후 1년 넘게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이어왔다. 이 대표의 공식 임기는 2년이며, 김기현 원내대표와 함께 내년 3월 대선을 진두지휘하게 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당선자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지명 후 축하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