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주호영은 安과 작당, 장제원은 洪의 부하…짖고 싶으면 짖어라”

뉴스1 입력 2021-04-20 09:35수정 2021-04-20 0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 힘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감사패를 받고 있다. © News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20일, 자신이 국민의힘을 나오자마자 ‘아사리판’이라는 등 날선 비판을 가한 것에 그렇게 당부했는데 구태를 버리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 대표적인 예로 ‘선 국민의당과 합당’을 외친 주호영 원내대표를 들었다.

◇ 주호영은 안철수 시장 만들려던 사람…자강하라 그렇게 말했는데 또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자신이 국민의힘을 비난한 이유에 대해 “내가 나오자마자 당의 중진이라는 사람들이 당권경쟁이니 뭐니, 통합이니 뭐니 하며 시끄럽게 딴짓만 하고 있다”며 “퇴임사(자강 강조, 반목과 분열 경계)를 잘 읽어보라고 했는데, 이번 선거는 우리가 잘해서 이긴 게 아니에요. 승리에 도취돼 붕 뜨면 희망이 없는 것”이라고, 바로 그 때문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김 전 위원장은 그렇게 강조했는데 주 원내대표가 국민의당과 합당을 외치고 나섰다며 “그 사람은 도저히 이해를 못하겠다”고 고개를 흔들었다.

그는 “주호영 원내대표는 안철수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으로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하고 뒤로는 안철수와 작당을 했다”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혀를 찼다.

이어 “윤석열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들이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거라고 생각하는 거예요.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선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한 뒤 “야당은 여당의 잘못을 먹고 사는 것으로 여당이 잘하면 야당은 영원히 기회가 없다”면서 이를 모르고 사람에 얹혀, 편안히 가려 한다고 지적했다.

◇ 김병준은 ‘안 봐준다’는 불만, 장제원은 ‘홍준표 부하’이기에 비난을…짖고 싶다면 짖어라

또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자신을 향해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선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으로 자기가 비대위원장까지 했는데 방치했다라는 불만”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또 ‘노욕에 찬 기술자’라고 한 장제원 의원의 경우는 “홍준표 의원 꼬붕이니까 (그렇다)”며 “난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지”라고 밀쳐 놓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