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부동산 현안에 총리대행까지…‘어깨’ 무거워진 홍남기

뉴시스 입력 2021-04-16 15:14수정 2021-04-16 15: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靑, 정세균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 지명
홍남기, 후임 인준 절차 마칠 때까지 직무대행 수행
부동산 시장 안정·LH 투기 근절 대책 등 현안 산적
코로나19 경제 방역 물론 생활 방역도 손수 챙겨야
국무회의에 국회 일정도…경제 정책 힘 빠질까 우려
정세균 국무총리가 물러남에 따라 후임 총리 취임 전까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총리 직무대행을 맡게 되어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4차 대유행 조짐을 보이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하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 대책,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촉발된 투기 근절 및 비리 척결 등 현안이 산적하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16일 정세균 총리의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후보자로 지명했다.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정 총리는 이임식과 함께 1년여의 총리 임기를 마무리한다. 김부겸 총리 후보의 국회 인준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홍남기 부총리가 총리 대행을 맡게 된다.

홍 부총리가 총리직과 경제부총리직을 동시에 수행하게 되면 가뜩이나 빠듯했던 일정이 더욱 숨 돌릴 틈 없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지난 1일 역대 최장수 경제부총리에 등극한 홍 부총리는 그간 코로나19 경제방역과 현 정부 최대 난제 중 하나인 부동산 정책의 일선에 있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이후 곤두박질 친 경제를 회복하는 데 집중했다. 경제방역본부 개념인 비상정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를 주재했다. 거의 매주 회의를 열어 경제 분야 전반을 점검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에 대응해 각종 대책을 마련하는 데 고심했다.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서도 부동산점검관계장관회의를 매달 2~3회씩 주재했다. 최근에는 LH 사태로 촉발된 부동산 투기 근절 및 비리 척결 대책을 수립하고, 제대로 이행되는지를 점검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기존에 부총리 일정만으로도 서울과 세종을 오가는 숨 가쁜 일정을 소화해야만 했다. 이제는 국무총리 대행 업무까지 짊어지며 전국을 누비게 될 전망이다.

우선 국무총리가 주재하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책임지며 방역 상황 점검과 백신 수급 및 접종 계획도 손수 챙겨야 한다.

최근 하루 확진자가 700명 안팎으로 늘면서 4차 대유행 조짐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방역 당국은 초긴장 상태다. 홍 부총리는 경제 방역은 물론 생활 방역까지 모두 떠안게 됐다.

총리가 수행하는 업무 중 대표적인 역할인 국무회의도 홍 부총리의 업무가 된다. 국무회의 의장은 대통령, 부의장은 국무총리가 맡지만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모두 부재한 상황이면 총리 대행이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총리를 대신해 국회 일정도 소화해야 한다. 당장 다음 주 월요일인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열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야 한다.

평소 같으면 20일 경제 분야에 질의가 집중됐지만 이제는 19일 정치외교안보는 물론 21일 교육사회문화까지 전면에서 질의에 답해야 한다. 대행 기간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라도 잡히는 날이면 기재부 장관으로서 상임위에 출석하는 것은 물론이다.

김부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가 늦어지기라도 한다면 홍 부총리가 총리 대행을 맡는 기간도 길어지게 된다.

지난 2015년 최경환 전 부총리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갑작스런 사임으로 상당 기간 총리 직무대행을 수행한 적이 있다.

2015년 4월21일 이완구 전 총리는 성완종 문건 파문으로 조기 사퇴했고, 곧바로 최경환 전 부총리가 총리직을 대행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후임으로 인선됐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의혹이 불거지며 국회 임명동의안 통과가 늦어졌다. 그러는 사이 최경환 전 부총리는 50여 일간 총리 대행으로 동분서주해야만 했다.

일각에서는 홍 부총리가 총리 대행을 수행하는 동안 그간 추진해온 경제 활성화 정책이나 부동산 시장 안정화 대책 등에 힘이 빠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부총리의 활동 반경이 넓어질수록 정책을 조율하는 데 있어 이전과 같은 세심함이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총리 대행을 하게 되면 각종 회의는 물론 대외 행사까지 부총리 시절보다 훨씬 강도 높은 일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경제 현안은 물론 국정 운영 전반을 살펴야 하기 때문에 어느 한 곳에 전력을 기울이는데 있어 부담이 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