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찬성”…주호영 조기퇴진 결정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6 11:41수정 2021-04-16 1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의원들이 16일 국민의당과의 합당 찬성에 뜻을 모았다.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반대는 없었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조기 퇴진을 결정했다. 그는 “지도체제가 조속히 정상 지도체제가 되는 게 바람직하고 임시체제가 오래가는 것은 맞지 않아 조속히 원내대표를 뽑고 새 원내대표가 전당대회를 해서 대선을 준비하도록 시간을 벌기로 했다”며 “오늘부로 후임을 뽑는 일정을 최대한 단축해서 하는 걸로 했다”고 밝혔다.

새 원내대표 선거 시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을 분리 선출하는 것에 대해서는 “의원 약 76%가 찬성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