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김어준과 유재석의 차이점…친문MC·국민MC”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15 17:22수정 2021-04-15 17: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문 방송 하려면 유튜브서 맘껏 떠드시길”
방송인 김어준 씨의 출연료 논란과 관련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15일 “유명 연예인처럼 본인 능력대로 고액출연료 받는 게 문제되지 않는다는 건 문제의 본말을 흐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실장은 페이스북에 김 씨와 유재석 씨의 차이점을 비교해 올리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재석 씨는 국민 MC이고 김어준은 친문 뉴스진행자다. 유재석 씨는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고 웃음과 재미를 주면 되지만 김어준은 방송의 공정성을 지키고 뉴스전달에 정치적 편향성을 보여서는 안된다”고 적었다.

이어 “ 유재석 씨는 정치적 발언을 일절 하지 않고, 김어준은 항상 정치편향적 발언과 정치적 주장을 한다. 유재석 씨는 소속사를 통해 서면계약을 하고, 김어준은 구두계약으로 1인회사에 출연료가 입금된다 한다. 유재석 씨는 시청률에 따른 광고협찬 수익에서 출연료가 책정되지만 김어준은 서울시민 세금으로 출연료가 지불된다. 유재석 씨는 수염을 깎지만 김어준은 수염을 기른다”고 나열했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유재석의 고액 출연료와 같다는 식으로 옹호할 수 없는 거다”라고 정리했다.

그는 “개인의 정보공개 동의가 없어서 출연료를 밝힐 수 없다는데, 김제동의 거액 강연료가 비난받고 공개되어야 했던 것은 바로 국민세금으로 지출되는 것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또 “공정을 지키라고 요구하면 독립을 해친다고 도리어 겁박하고, 독립을 주장하면서 간섭이나 관여는 싫지만 세금지원은 꼭 챙겨야겠다는 심보는 도대체 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강성친문 입맞에 맞게 끼리끼리 모여 지지고 볶고 낄낄대면서 하고싶은 이야기 맘껏 주장하고 싶으면, 국민세금 말고 유튜브에서 그 높다는 청취율 믿고 슈퍼챗 후원금 받아서 맘껏 떠드시라. 아무도 안말린다. 그게 정치편향 방송의 진정한 독립이다”고 일갈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