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용납 못해…모든 조치 다할 것”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3 11:32수정 2021-04-13 1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 설치된 TV로 일본 정부가 발표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공식 결정 관련 뉴스가 중계되고 있다. 뉴스1
우리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한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구 실장은 “오늘 중 이번 결정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게 전달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고 했다.

이어 “이번 결정은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 환경의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인 조치였다”며 “우리 국회, 시민사회, 지방자치단체, 지방의회 등 모두가 해양 방출 결정에 반대하고 있고 일본 내부에서조차 어업인뿐만 아니라 전문가와 여론도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 구 실장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국제적 검증 추진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법상 정당한 권리에 의거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관련 정보를 적극 요구하는 한편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오염수 처리 전 과정을 철저히 검증하고 우리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해가 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산 수산물 등 원산지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구 실장은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비하여 국내 해역 방사능 유입 감시를 철저히 수행하겠다”며 “현행 수입식품방사능 검사와 일본산 수산물을 포함한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 단속을 보다 강력하게 이행하여 일벌백계의 자세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