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석열, 7월 경선전에 입당해야”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4-10 03:00수정 2021-04-10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보선 이후]“제3지대? 대선비용 1주일 1000만원”
국민의힘 중심 야권 재편 압박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과 통합하거나 입당하는 것은 시기의 문제”라면서 “7월경 대선 경선이 시작되기 전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4·7 재·보궐선거에서 승기를 잡은 국민의힘에서 ‘국민의힘 중심의 야권 대선 플랫폼론’ 등 윤 전 총장을 압박하는 발언이 이어지고 있는 것.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제3지대가 성공한 적이 없다”면서 “정치자금 문제도 입당하면 해결이 되는데 그렇지 않으면 모두 개인 돈으로 해결해야 된다”고 했다. 이어 “엄청난 부자여서 자기 돈을 쓸 수 있지 않으면 (유지가 어렵고), 사무실, 비서, 차량 유지 등 온갖 것들 때문에 일주일에 1000만 원 가까이 든다”고 덧붙였다.

또 주 원내대표는 “그런 것들을 윤 전 총장이 잘 안다면 통합 내지 입당하는 것은 시기의 문제이지 끝까지 제3지대로 남아서 가는 상황은 거의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입당 시기에 대해선 “7월경 우리 당이 대선후보를 뽑는 절차를 시작하기 전에는 결정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그때가 아니라면 우리 후보가 뽑히고 난 다음에 단일화하는 방법이 있지만 대선후보는 그때까지 혼자서 지속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관련기사

#주호영#윤석열#경선전#입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