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해영 “조국 왜 그렇게 지키려 했는지”…김영호 “후보낸 순간부터 오늘의 참패 예견”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4-09 03:00수정 2021-04-09 09: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재보선 후폭풍]
동아일보DB
‘조국 사태’가 더불어민주당에 4·7 재·보궐선거 참패를 안겼다는 당내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김해영 전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짧은 시간 만에 당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은 것”이라며 “당의 모두가 성찰과 혁신을 이야기하지만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꼽았다.

당 최고위원 출신인 김 전 의원은 “‘조국 사태’에서 민주당이 너무나 큰 실책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도 당에서 조 전 장관을 왜 그렇게 지키려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와 일부 의원들이 어느 날 ‘조국 반대’는 ‘검찰 개혁 반대’이고 이는 ‘적폐세력’이라는 프레임을 가지고 나왔다”며 “조국 한 사람을 수호하기 위해서 갈등을 조장해도 되는 것인가 회의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근본적으로 보궐선거 귀책사유를 제공한 우리 당이 후보를 내는 그 순간부터 오늘의 참패는 예견돼 있었다”며 “무공천 당헌당규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11월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선을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를 무공천한다’는 기존 당헌을 허물고 이번 선거에 후보를 냈다.

주요기사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4·7 재·보궐선거 참패#조국 사태#무공천 당헌당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