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대통령감 판단되면 도울수도”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4-09 03:00수정 2021-04-09 0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재보선 후폭풍] 채널A 출연해 정치구상 밝혀
국민의힘 떠나며 ‘분열-반목’ 경계
“자기들의 승리로 착각 말아야 개혁 고삐 늦추면 또 사분오열”
감사패 받은 김종인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오른쪽)이 주호영 원내대표에게서 감사패를 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승리로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선거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고 개혁의 고삐를 늦춘다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할 것이다.”

4·7 재·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퇴임 기자회견에서 당을 향해 뼈 있는 충고를 남기고 떠났다. 김 위원장은 이날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치중하는 정당에는 미래가 없다”며 “(계속 개혁하지 못하면)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을 떠나겠다고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정권교체를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이제 자연인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혁신과 변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라며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장 경선 과정에서 봤듯이 외부세력에 의존하려 한다든지, 정권을 되찾아 민생을 책임질 수권 의지는 보이지 않고 당권에만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이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고 꼬집었다. 일부 당 안팎 인사들이 서울시장 야권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내세워 당을 흔들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채널A에 출연해 야권 대선 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윤 전 총장이 법무부와 검찰 갈등 구조로 시달리는 과정에서 꿋꿋하게 주장을 굽히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 사회의 중요한 공정이라는 단어 자체가 윤 전 총장의 브랜드처럼 돼버린 것”이라고 최근 지지율이 상승한 이유를 설명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개별적으로 입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개별 입당하면 자기 정치활동 영역을 확보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 주변을 제대로 구성해 정치를 시작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만나자고 하면 만나서 어떤 목표를 갖고 있고, 어떻게 달성할지 얘기를 들어본 뒤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도울지 내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직접 대선에 나설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 나이가 80세가 넘었는데 무슨 책임 있는 자리를 추구하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조만간 제주도로 떠날 예정인 김 위원장은 이날 동아일보와 만나 “5월 초순경 돌아올 것”이라고 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4·7 재·보궐선거#국민의힘#윤석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