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도=일본땅’ 日교과서에 “강력 규탄, 즉각 시정해야”

뉴스1 입력 2021-03-30 17:26수정 2021-03-30 1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1일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체험관을 찾은 한 시민이 독도 모형을 보고 있다. 2021.1.31/뉴스1 © News1
정부는 30일 일본 정부가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이 담긴 고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공표한 가운데 외교부가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 산하 검정조사심의회는 이날 오후 지요다구에 있는 문부과학성 청사에서 회의를 마치고 고등학교 교과서 검증 결과를 발표했다. 공공, 지리종합, 역사종합 등 대부분 사회과목 교과서에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기술이 명기됐다.

외교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을 금하기 어렵다”며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우리 정부는 전시 여성의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을 일본 정부가 정확히 인식하고, 스스로 표명하였던 책임 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하여 관련 역사교육에 임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마지막으로 “한일 양국의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