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 의원 참석 막던 보훈처, 뒤늦게 ‘카톡 초청장’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3-26 03:00수정 2021-03-26 1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청제외 비난에 행사 전날 허용… “국방위-정무위 39명도 포함”
하태경 “추모행사로 장난… 화 난다”
해군2함대사령부서 첫 개최… 해군복무 박보검이 사회 맡아
국가보훈처가 26일 열리는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초청 대상에서 제외했던 국회 정무위원회, 국방위원회 의원들을 초청하기로 뒤늦게 방침을 바꿨다. 보훈처는 이 과정에서 행사 하루 전날인 25일 정무위, 국방위 소속 의원실에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사진) 등을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서해수호의 날 행사는 천안함 폭침과 제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도발로 희생된 장병 55인을 추모하는 행사로, 경기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개최된다.

보훈처는 25일 국회 국방위원 16명과 정무위원 23명 등으로 정치권 초청 대상을 확대했다. 당초 보훈처는 정계에서는 여야 정당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국방위원장, 윤관석 정무위원장 등 7명을 초청하려 했다. 이에 국방위 소속인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등 일부 야당 의원들은 “정부 주관 행사에 야당 정치인의 참석을 불허하고 있다”고 강하게 항의했다. 당시 보훈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참석 인원 축소”라고 해명했다. 국방부도 “선거운동 기간 정치인의 부대 방문 제한 내규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보훈처는 25일 오후 5시경 “기념식 참석 요청이 많아 방역당국의 허용 기준을 준수하면서 참석 범위를 최대한 검토한 결과 기존 초청 대상 외에 국회 정무위와 국방위 의원까지 확대했음을 알린다”는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등을 보냈다. 이 메시지엔 “기존에 공지한 기념식 참석 범위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지난해 수준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다(는 뜻)”고 해명했다. 보훈처는 메시지를 보낸 뒤 전화를 걸어 참석 여부를 확인했다고 한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부가 천안함 추모 행사로 장난을 치고 있다. 나라를 위해 희생된 분들을 추모하는 행사에 국방위원마저 겨우 참석을 허가받아야 하는 현실이 화가 나고 안타깝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번 행사엔 전사자 유족과 참전 장병, 정부 주요 인사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박보검 해군 일병 등의 사회로 국민의례와 헌정 연주, 기념사, 합창, 함정 출항 순으로 진행된다. 국기에 대한 경례 때는 2002년 제2연평해전에 참수리 357호 정장으로 참전했다 전사한 윤영하 소령의 동생 영민 씨가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낭독한다. 2016년 서해수호의 날이 국가 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해군 2함대사에서 행사가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까지는 국립대전현충원에서 행사가 열렸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서해추모의 날#보훈처#카톡 초청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