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위안부 진실 왜곡, 단호 대처…명예 손상 없도록 최선”

뉴시스 입력 2021-02-19 15:17수정 2021-02-19 1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성 고위공무원 無부처, 올해 최소 1명 이상 임용 최선"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해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진실을 왜곡하려는 어떠한 시도에도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양성평등위원회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한 뒤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가 손상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날 위원회는 ‘유엔안보리결의안 1325호, 제3기 국가행동계획안’ 등 안건을 심의한다.

정 총리는 “30여년 전, 분쟁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성폭행 사건을 계기로 결의안이 채택되었기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당사국으로서 우리에게 매우 특별한 의미가 있는 안건”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부는 뜻깊은 국제사회의 결의를 충실하게 행동으로 실천할 것”이라며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금년도는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한 인식개선 및 문화 확산 노력과 함께 여성의 사회·경제적 참여를 저해하는 요인을 중점적으로 개선하고자 한다“며 ”여성 고위공무원이 아직 없는 부처에서는 금년 중 최소한 한 명 이상이 임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