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박영선·우상호와 전통시장 찾아…“재난지원금 충분치 못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3 16:09수정 2021-01-23 16: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어묵을 먹고 있다.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전통시장을 찾아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운 상인들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후보자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도 함께 했다.

이 대표는 편한 점퍼 차림과 검은색 운동화를 신고 시장 곳곳을 돌며 온누리상품권으로 김밥과 도넛, 어묵 등을 구매하고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에게 양말을 선물해주기도 했다.

시장 상인들은 이 대표를 향해 “남대문시장 경제 좀 살려 달라”고 부탁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상인연합회와의 간담회에서 “제가 총리 때 왔을 때도 이 자리에 앉았던 것 같다”며 “많은 말씀을 들었는데 실제로 개선된 게 별로 없는 것 같아 올 때 마다 뜨끔뜨끔한다”고 말했다.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이어 “상인들의 로망이 무엇인지 다 파악해서 앞으로 시정을 맡으면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부가 금년 가을 무렵까지 백신에 의한 집단 면역이 생길 것이라고 발표했으니 그 전까지 어떻게 이 고통을 덜어드릴 것인지에 집중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박영선 전 장관과 우상호 의원 두 분을 모시고 왔다”며 “두 분 모두 서울시를 가꾸고 좋게 하고 싶다는 꿈을 오랫동안 간직해오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박 전 장관은 “남대문 시장은 역사가 100년도 더 되는 역사 깊은 곳”이라며 “전통과 디지털이 만나는 새로운 21세기 글로벌 서울을 대표할 수 있는 세계적 시장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이 대표와 우상호 후보, 제가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도 “시장의 시설 개선이나 정책 자금이 필요할 텐데 당과 정부, 서울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며 “코로나로 힘드실 텐데 최대한 극복해서 장사가 잘 되도록 해드리는 민주당과 서울시장 후보들이 되겠다”고 전했다.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코로나19 민생현장 릴레이 방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상인연합회 한 관계자는 “코로나로 시장이 어려운 정도가 아니라 5인 이상 집합금지를 하니까 거의 손님이 없다시피 할 정도”라며 “상가가 거의 폐가 상태로 30% 정도가 문을 닫았고 앞으로도 문을 닫는 곳이 더 많아질 것 같다”고 토로했다.

다른 관계자도 “참 어렵다”며 “민주당이 상인들의 눈물을 닦아드리는 정책을 펼쳐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방역은 방역대로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도우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덜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데 그것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아프도록 잘 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정부와 잘 협의해가면서 늦지 않고 유연하게 민생을 돕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