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년내 전기-수소차 20조 투자”

박효목 기자 , 사지원 기자 입력 2020-10-31 03:00수정 2020-10-3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차 울산공장서 수소차 시승
“노사협력-미래비전 1등 기업” 고용안정-상생 등 성과 치켜세워
정의선 보자 “우리 회장님” 박수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지켜보는 가운데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3차원(3D) 프린팅으로 만든 차량에 시승해 설명을 듣고 있다. 울산=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2025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 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노사 협력과 미래 비전에서도 1등 기업”이라며 현대자동차의 고용안정과 노사협력 성과를 치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이날 친환경 미래차 개발 현장인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세계적인 치열한 경쟁 속에서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세계 최초 수소차 ‘투싼’과 국내 최초 양산형 전기트럭인 ‘포터’ 등을 생산했다. 현대차는 이날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을 공개했다.

현대차의 수소차인 ‘넥쏘’를 타고 행사장에 등장한 문 대통령은 현대차 공장 도착 직후 울산5공장을 방문해 친환경 미래차 산업 육성 전략에 대한 송철호 울산시장의 브리핑을 들었다. 송 시장이 “미래차 전환에 대한 노사민정 사회적 합의를 이미 상당 부분 이뤄냈다”며 “최근 현대차 노조가 사상 최초 무분규로 임금을 동결하는 단체교섭에 합의했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보고 웃으면서 “우리 회장님”이라며 박수를 쳤다. 정 회장이 그동안 울산 현대차 공장을 잘 경영해 왔다고 격려하며 회장 취임을 축하하는 의미로 보인다.

정 회장은 문 대통령과 함께 넥쏘 생산라인 공장 내부로 이동하면서 “너무 영광이다”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공장을 둘러보며 정 회장에게 “수소연료전지 위치가 어딘가” “한 번 충전하면 얼마를 주행할 수 있는가” 등을 물었다.

주요기사
이어 문 대통령은 미래차 산업 토크콘서트에 나서 “최초의 국산 고유 모델 ‘포니’가 여기서 태어났고, 지금 제가 타고 있는 달리는 공기청정기 수소차 ‘넥쏘’가 만들어진 곳”이라며 “새로운 역사를 쓴 현대차와 구매자들께 축하드린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이 전기차 개발에 집중할 때 현대차는 전기차와 함께 수소차 개발에도 과감히 투자하여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생산했고, 현재 압도적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현대차 울산공장은 혁신에서 1등 기업이지만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노력에서도 1등 기업이고, 노사 협력과 미래 비전에서도 1등 기업”이라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현대차가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오늘은 세계 최초로 수소차 판매 1만 대를 돌파하고 전기상용차 판매 역시 1만 대를 넘어선 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조금과 세제 혜택, 연료비 부담을 낮춰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고, 환경 개선 효과가 큰 트럭과 버스 같은 상용차에 더 많은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도 밝혔다. 환경부는 내년부터 일정 가격 이상의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상한선이 6000만∼7000만 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은 가격 제한 없이 전기차만 사면 무조건 보조금을 지급했는데, 앞으로는 차등적으로 보조금을 지급해 전기차 가격 인하를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박효목 tree624@donga.com·사지원 기자
#현대차#문재인 대통령#전기-수소차 투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